연구윤리 규정

<독일어문화권연구> 연구윤리규정

제1장 총칙

제1조 (목적) 이 규정은 서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산하 독일어문화권연구소에서 발행하는 학술지에 논문을 투고하는 연구자의 연구윤리를 확립하고 연구활동과 관련된 부정행위를 사전에 방지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나아가 연구 행위의 진실성을 확보하기 위하여 부정행위 발생시 공정하고 체계적인 진실성 검증을 시행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제2조 (연구윤리규정 위반행위 판별기준)

1) 표절
타인의 연구내용 전체 또는 일부를 인용출처 표시 없이 도용하는 행위
2) 위조 및 변조
존재하지 않은 자료나 연구결과를 허위로 만들어 기록하거나 자료를 임의로 변경하거나 누락시켜 연구 내용이나 결과를 왜곡하는 행위
3) 중복게재
본인이 이미 발표한 연구내용 전체 또는 일부를 정당한 승인이나 적절한 인용 없이 다시 발표, 출판하는 행위
4) 부당한 연구자 표시
연구내용이나 결과에 기여한 사람에게 논문저자 자격을 부여하지 않거나, 연구에 기여하지 않는 사람에게 논문저자 자격을 부여하는 행위

 

제2장 연구윤리위원회의 설치 및 운영

제1조 (소속 및 구성)

1) 연구윤리위원회는 편집위원회 내에 상설위원회로 둔다.
2) 위원회는 위원장 1인을 포함한 2인의 당연직 의원과 3인의 추천직 위원으로 구성한다.
3) 소장은 편집위원장으로 하며, 위원회를 대표하고 회의를 주재한다.
4) 본 학회의 연구부장은 당연직 위원이 되며 추천직 의원은 소장이 임명한다.

제2조 운영

1) 부정행위에 대한 제보가 있거나 투고논문심사 결과 심사위원 2인 중 1인 이상이 투고논문에 대하여 연구윤리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판정할 경우에 연구윤리위원회를 소집한다.
2) 위원장은 연구윤리위원회 회의를 소집하고 그 의장이 된다. 회의는 재적위원 과반수 이상의 출석과 출석위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으로 의결한다.
3) 연구윤리위원회 회의에서는 연구윤리를 위반한 것으로 의심되는 논문에 대한 재심사 위원 3인을 위촉하고 이와 관련된 재심사과정을 진행한다. 또한 재심사 결과 후 제재방침을 논의한다.

 

제3장 연구진설성 검증 및 제재조치

제1조 연구진실정 검증

1) 연구 윤리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간주되는 논문에 대해 연구윤리위원회는 회의를 소집하여 재심사를 통해 연구의 진실성 여부를 검증한다.
2) 재심사 결과, 심사위원 3인 인 3인 이상이 연구윤리규정 위반 판정을 내릴 경우에는 부정행위로 간주한다.

제2조 검증이후의 제재조치

1) 최종 재심결과 연구윤리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판정된 논문은 본 학회지로부터 게재불가 판정을 받게 된다.
2) 연구윤리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판정된 투고자는 연구윤리위원회 회의를 거쳐 본 학술지에서 최대 향후 3년간 논문투고를 금한다.

 

부칙 (2008. 1. 1) 연구윤리규정은 2008년에 발간되는 학술지부터 적용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