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및 심사 규정

<독일어문화권연구> 편집 및 심사 규정

제1조 (목적) 이 규정은 서울대학교 독일어문화권연구소에서 발행하는 <독일어문화권연구>에 투고된 논문의 심사절차를 규정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제2조 (접수) 편집위원회는 논문 게재를 원하는 논문저자로부터 투고규정에 지정한 일시까지 논문을 접수하여 심사 절차를 밟는다.

제3조 (편집위원회의 소집) 논문이 수합된 후 연구소장은 편집위원장으로서 편집위원회를 소집한다.

제4조 (편집위원회)

1) 편집위원회는 위원장과 편집위원 10인 내외로 구성한다.
2) 편집위원장은 독일어문화권연구소장이 겸임한다.
3) 편집위원장의 임기는 2년으로 한다.
4) 편집위원의 임기는 2년으로 하되 연임할 수 있다.
5) 편집위원회 위원은 지난 5년간 국내외 주요 학술지에 발표한 논문 5편 이상(학술저서는 2편으로 간주)의 연구업적이 있거나 이에 준하는 연구업적이 있는 자로 발행인이 위촉한다.
6) 편집위원회는 위원 3분의 2 이상의 출석으로 성회되며, 출석위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으로 의결한다.
7) 편집위원회는 필요시 인터넷에서도 개최할 수 있다.
8) 편집위원회에서 전문분야별로 논문을 분류한 후 해당 전문분야 담당편집위원에 의해 심사위원의 선정 등의 후속 심사절차를 밟는다. 다만 담당편집위원이 유고인 경우와 투고 논문의 저자 중에 담당편집위원이 포함되어 있는 경우에는 편집위원장이 후속 심사 관련 업무를 담당한다.

제5조 (심사위원선정) 담당편집위원은 각 투고 논문에 대하여 해당 분야의 박사학위 혹은 이와 동등한 자격을 소지한 국내외 전문가 중에서 2인의 심사위원을 선정하여 논문 심사를 의뢰한다.

제6조 (심사기한) 심사위원이 심사위촉 후 30일 이내에 심사의견을 제출하지 아니할 경우에는 심사의뢰를 해촉할 수 있다. 이 경우 투고 논문은 본 연구소로 반송하여야 한다.

제7조 (심사판정) 심사위원은 심사를 의뢰 받은 논문에 대하여 30일 이내에 다음의 평가항목표를 기준으로 하여 무수정, 부분수정, 대폭수정, 게재불가의 등급 판정과 심사소견 및 필요시 수정요구를 명확하게 밝힌다. 논문 평가의 기준이 되는 항목은 다음과 같다.

1) 주제의 창의성
2) 연구방식의 타당성
3) 논문의 논리성과 읽힘새
4) 논문의 체제
5) 학문적 기여도

위 기준에 따라 공정하고 객관적 심사를 받은 논문은 다음의 논문심사평가표에 따라 논문의 등급을 판정하고 게재여부를 결정한다.

1) 무수정 게재 논문: 평균 A 이상
2) 부분수정 후 게재 논문: 평균 B 이상
3) 대폭수정 후 게재 논문: 평균 C인 경우
4) 게재불가: 평균 C 미만

제8조 (논문판정 후 조처)

1) 편집위원장은 제 2차 편집위원회를 개최하여 판정을 내린 후 판정 결과와 심사내용을 투고자에게 개별통보한다.
2) 논문게재판정을 받은 논문에 대하여 편집위원장은 논문게재예정증명서를 발급할 수 있다.
3) 대폭수정 후 게재 판정을 받은 논문은 반드시 심사인에게 수정여부를 확인받는다.
4) 게재불가의 판정을 받은 투고자는 편집위원장에게 서면으로 이의를 제기하여 재심을 요구할 수 있다. 이 경우 편집위원장은 제3차 편집위원회를 소집하여 이의를 심의하고 그 결과는 투고자에게 통보하고 이에 따른 후속조처를 취한다.

제9조 (기타사항) 위 규정에 명시되지 아니한 기타 사항은 편집 관례에 따라 편집위원장이 처리하여 편집위원회에 보고한다.

부칙 (2016. 1. 1) 이 개정 규정은 2016. 1. 1.부터 시행한다.